“화천산천어축제 미리 즐기자”…외국인 얼음 낚시터 사전 개장

반갑다 산천어야

항공권·여행상품 산 외국 관광객 5천 명 넘게 몰려 북새통
얼음 안 얼어 일주일 뒤 11일로 개막 연기…축제 준비 대부분 마무리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4일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사전 개장했다.

올해 산천어축제는 애초 4일부터 공식 개막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축제장 얼음이 제대로 얼지 않은 탓에 일주일 뒤인 11일로 연기됐다.

다만 축제 개막에 맞춰 항공권과 여행상품 등을 구매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이날 사전 운영에 들어갔다.

강원 화천군 화천읍 화천천 상류에 마련된 얼음 낚시터는 오전부터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외국인 관광객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이들은 얼음 구멍마다 낚싯대를 드리우며 산천어가 주는 손맛을 즐겼다.

즉석 구이 터는 갓 잡은 산천어를 노릇하게 구워 맛보는 관광객으로 북적였고, 인근 얼음 썰매장도 어린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했다.

신나는 화천의 겨울

축제위원회는 이날 오후 3시까지 외국인 5천400여 명이 화천천을 찾은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사전 예약자가 1천 명인 것에 비추어 외국인 자유여행가(F.I.T)들이 다수 축제장을 찾은 것이다.

축제 공식 개막을 한 주 앞두고 외국인 낚시터 사전 개방과 함께 축제장 시설조성도 대부분 마쳤다.

축제 분위기를 끌어올리고자 지난달 21일 화천읍 서화산 터널에 문은 연 실내얼음조각광장과 도심 선등거리 거리는 운영이 한창이다.

중국 하얼빈에서 온 빙등 전문가들이 만든 축제장 내 대형 눈 조각도 완성됐다.

인어공주와 고래, 상어 모양 눈 조각이 건물 3층 높이에 섬세하게 새겨졌다.

아울러 올해 새롭게 선보일 봅슬레이 체험장과 눈썰매장, 전통 거푸집 등도 막바지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매년 큰 인기를 끄는 산천어 맨손 잡기 체험장이 새롭게 리모델링돼 관광객 만족도가 한층 높아지게 됐다.

산천어야 나와라

화천군 관계자는 “예상보다 많은 외국인이 이날 축제장을 방문했다”며 “무엇보다 관광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내가 좋아할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