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포수 맞고 검은모래 찜질…” 제주의 전통 피서법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연일 제주를 달구고 있다.

지난달 28일 49일째 이어진 역대 가장 길었던 장마가 끝나자마자 산지를 제외한 제주 전역으로 열흘 넘게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이변으로 최근 수년간 날씨가 더욱더 무더워지고 있다지만 한여름 피서법은 예전 사람들로부터도 배울 바가 있다.
[출처]연합뉴스 원문보기


Posts Gr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