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물축제’ 송끄란도 유네스코 무형 문화유산 추진

태국 송끄란 기간 물 축제에 참가해 즐거워하는 사람들 모습

전통 마사지 등재에 탄력…유사 전통 가진 중국과 공동 신청


태국 정부가 전통 마사지의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계기로 ‘물뿌리기’로 널리 알려진 전통 신년 축제 송끄란에 대해서도 유네스코 인증을 추진할 방침이다.

15일 온라인 매체인 카오솟에 따르면 잇띠뽄 쿤쁠렘 문화부 장관은 중국 정부와 함께 송끄란에 대해 인류 무형 문화유산 등재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남부에서도 송끄란과 비슷한 전통이 내려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잇띠뽄 장관은 설명했다.

중국 윈난성 시솽반나 다이족 자치주서 4월 물뿌리기 신년 행사를 즐기는 모습


중국 윈난(雲南)성 시솽반나(西雙版納) 다이족 자치주에서는 매년 4월 중순 행운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서로에게 물을 뿌리면서 새해를 축하한다.

잇띠뽄 장관은 또 송끄란의 변형된 모습의 축제를 즐기는 라오스와 캄보디아와 같은 이웃 국가도 유네스코 신청에 동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끄란은 태국의 신년 축제로 매년 4월 13∼15일에 돌아온다.

이 기간 태국인들은 사원에 공양하고 모든 죄와 불운을 씻는 의미로 불상에 물을 뿌리는 의식을 치른다.

불교 문화에서 유래한 이 의식이 일상으로 녹아들면서 송끄란 기간 태국 전역은 남녀노소가 물총, 양동이, 호스 등을 이용해 서로에게 물을 뿌리며 즐거워하는 흥겨운 물놀이장으로 변한다.

또 이 문화를 즐기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몰려들면서 물 축제는 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축제가 됐다.

특히 송끄란 기간 외국인 배낭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카오산 로드의 다채로운 행사와 물싸움은 40여년간 세계적인 관광 명물로 자리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