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신혼부부 5쌍 중 1쌍 하와이로 신혼여행”

하와이 '하나우마 베이', 산호초가 파도와 거친 해류를 막아주고 각양각색의 열대어와 산호초도 구경할 수 있어 최적의 스노클링 장소 [하나투어 제공]

지난해 결혼한 신혼부부 5쌍 중 1쌍은 신혼여행을 하와이로 다녀왔다고 하나투어가 3일 밝혔다.


하나투어는 최근 5년간 자사 신혼여행 고객들의 예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하와이가 신혼부부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았고 이어 유럽(16.2), 태국 푸껫(12.0%), 인도네시아 발리(10.7%), 몰디브(8.9%)가 뒤를 이었다고 전했다.

하와이는 2015년에는 비중이 15.1%로 2위였으나 이듬해 푸껫을 제친 후 계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유럽은 체코 프라하를 비롯한 동유럽 여행이 인기를 끌면서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푸껫 등 동남아 휴양지의 인기는 주춤하고 있다.

수년 전까지 최상단에 위치했던 푸껫은 비중이 계속 줄어 지난해에는 3위까지 떨어졌다.

전체 신혼여행지 중 동남아 휴양지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49.3%에서 지난해 42.5%로 감소했다.

하나투어는 “해외여행이 일상화되면서 신혼여행만큼은 평소 방문하기 어려움 장거리 여행지로 다녀오려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작은 결혼식’ 유행 속에도 신혼여행 경비는 3년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최근 3년간 신혼부부들의 1인당 신혼여행 경비는 2017년 229만원, 2018년 241만원에서 지난해 251만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