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北개별관광 ‘윤곽’…中여행사 경유 패키지관광 유력

“평양·원산갈마·백두산 등 여행 가능”…’비자방북’ 허용 검토
여행사 대상 설명회도 열듯…정부 “최소한의 신변안전보장 필요”
이산가족·사회단체는 직접관광 가능→일반인 대상으로 확대 전망

정부가 남북교류 활성화 일환으로 추진 중인 대북 개별관광은 중국이나 유럽, 미국 등에 있는 외국 여행사가 별도의 한국인 대상 관광상품을 운용하고 한국민이 여기 참여하는 형태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아 보인다.


20일 통일부의 ‘개별관광 참고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이산가족 또는 사회단체의 금강산·개성 방문’, ‘한국민의 제3국 통한 북한지역 방문’, ‘외국인의 남북 연계관광 허용’ 등 세 가지 형태의 개별관광을 검토하고 있다.

통일부는 특히 ‘제3국을 통한 개별관광’에 대해 “우리 국민이 제3국 여행사를 이용해 평양, 양덕, 원산·갈마·삼지연 등 북한지역을 관광 목적으로 방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형태도 처음으로 언론에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