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어때] 올여름 보내기 좋은 동해안 소도시 삼척

지붕은 주황색 일색이고, 벽도 우중충한 시멘트색이 아니라 깔끔한 흰색으로 칠해졌다. 그러나 계단, 골목길, 담장 등은 여전히 1960∼1970년대의 정취를 안고 있다.



마을 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할머니의 부엌’ 식당에서 주민들로부터 동네 이름의 기원을 들을 수 있었다. 예전 오징어잡이가 한창일 때 이곳은 그야말로 난리가 난 것처럼 사람들과 생선으로 북적였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난리골이라고 불렀는데, 이후 나리골로 부르다 지금의 이름을 갖게 됐다고 한다.

[출처] 연합뉴스 본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