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위험’ 원주 회촌 달맞이 축제 취소

원주 `회촌 달맞이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역사마을인 강원 원주시 흥업면 매지리 회촌마을에서 정월대보름에 열리는 달맞이 축제가 전격 취소됐다.



원주매지농악보존회와 회촌마을 청장년회, 티케이엔터테인먼트는 3일 긴급회의를 열고 8일 회촌마을 달맞이광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정월대보름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주매지농악보존회 관계자는 “회촌 정월대보름 행사는 마을 대대로 내려오는 중요한 행사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 시민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어서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