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공포에 부산서도 정월대보름 행사 등 줄줄이 취소

마스크 쓴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0.1.29 ondol@yna.co.kr

지자체 사태 장기화 우려에 봄 축제도 무산될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사태가 악화하면서 지자체들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정월대보름 행사를 취소하는 등 지역 행사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 사상구는 다음달 8일 삼락생태공원 사이클 경기장 주변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사상전통 달집 놀이 행사를 취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상구 관계자는 “사상전통 달집 놀이 행사에는 많은 사람이 모일 것으로 예상돼 전염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회의를 개최해 최종적으로 행사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사상구는 다음 달 11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던 구청장 동 순방 개최도 무기한 연기했다.

▼ 내가 좋아할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