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가는 봄이 아쉬워’…코로나19 불구 관광지마다 ‘인파’

피서철 같은 강원 속초시 속초해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5월 넷째 주말인 24일 동해안과 남해안 등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지친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려는 행락객 발길이 온종일 이어졌다.

이날 오전 수도권과 강원도·광주 전남·전북 등지에서 비가 내렸으나, 오후 들어 날씨가 개면서 관광지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

오후들어 설악산·오대산·태백산 등 강원도 내 명산의 탐방로는 짙어가는 신록을 만끽하려는 등산객으로 붐볐다.

강원도 속초·경포·낙산 등 주요 해수욕장을 찾은 행락객들은 삼삼오오 백사장에 모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거나 모래밭을 거닐었다. 파란 바다 위에서 모터보트를 타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 보내기도 했다.

주요 항구 방파제에는 가족을 동반한 강태공들이 몰려나와 나들이를 겸한 낚시를 즐겼다.
[출처]연합뉴스 원문보기


▼ 내가 좋아할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