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철만 되면 흙탕물’ 지리산 구룡계곡 50억 들여 정화사업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남원시는 지리산 명소인 구룡계곡의 맑은 물을 유지하기 위해 ‘농사철 흙탕물 저감사업’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농사철 농경지에서 구룡계곡으로 흘러드는 흙탕물을 걸러내는 침사지를 설치해 물을 정화하는 사업이다.

침사지는 내년까지 50억원을 투입해 구룡계곡 인근에 1만7천70㎡ 규모로 설치한다.

인근에는 다양한 초목을 심고 편의시설도 설치해 주민과 관광객의 쉼터 역할도 하도록 한다.
[출처]연합뉴스 원문보기


▼ 내가 좋아할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