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단의 섬 산책로 기가 막힌 대통령의 섬 저도…문 활짝 열렸다

2월 첫 번째 주말인 1∼2일에는 대통령 휴양지인 거제 저도로 떠나보자.



국내 최대 규모의 돔형 온실인 거제 ‘정글 돔’에서는 1만 그루에 이르는 이색 식물을 만나볼 수 있다.

◇ 대통령의 섬에서 모두의 섬으로…저도 재개방

대통령 휴양지로 사용되던 거제 저도가 동계 정비를 마치고 다시 문을 열었다.

저도는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자생하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이다.

50년 가까이 ‘금단(禁斷)의 섬’이었던 만큼 식생이 잘 보전돼 있다.

숲속과 해안가 탐방로를 걸으면 소나무와 동백, 후박나무 등 자연식생과 인공적으로 가꾼 조경이 조화를 이룬 모습을 볼 수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푸른 바다 물결과 거가대교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저도는 1972년 박정희 대통령 시절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된 후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이후 “저도를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 따라 지난해 9월 47년 만에 문을 열었다.

계획했던 동계 정비 기간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2월 29일까지였으나 저도 관광이 인기를 끌면서 동계 정비 기간을 단축해 재개방을 앞당겼다.

오는 3월 1일부터는 하루 방문객 제한을 기존 600명에서 1천200명으로, 체류 시간은 1시간 30분에서 2시간으로 늘릴 예정이다.